본문 바로가기

연세소개

보도자료

[2019. 2. 1.]세계 지도자 및 지속가능발전 전문가들 연세대학교에 모인다... 2월 14일~15일, 제2회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 개최 2019.02.01

세계 지도자 및 지속가능발전 전문가들

연세대학교에 모인다

- 2월 14~152회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 개최



연세대학교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우리 사회와 지구촌의 다양한 문제를 논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장을 마련한다.

연세대학교는 2월 14일~15일 양일간 백주년기념관과 백양누리에서‘제2회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GEEF: Global Engagement & Empowerment Forum on Sustainable Development)’을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100여 명의 지속가능개발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 여권 신장·보건 균등·남북한 경제 협력·지속가능한 도시·개발재원 등 다양한 주제로 토론을 벌인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하인츠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헬렌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 아르미다 알리샤바나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ESCAP) 사무총장, 나탈리아 카넴 유엔 인구기금(UNFPA) 사무총재, 장원 센스타임 총재, 박원순 서울시장, 이미경 한국국제협력단(KOICA) 이사장, 이리나 보코바 전 유네스코(UNESCO) 사무총장, 방송인 샘 오취리 등 다양한 분야 연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은 지속가능발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작년 2월에 연세대학교에서 시작해, 1회 행사에 이틀 동안 약 2,000여 명이 참석한 바 있다. 올해의 주제는 ‘A Call to Action: Empower People, Share Prosperity(인권의 신장과 번영의 공유)’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주도 아래 2015년 유엔이 채택한 ‘지속가능발전목표’의 기본 정신인 ‘No one left behind(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게 한다)’에서 기인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작년의 성공에 힘입어 지속가능발전과 사회적 평등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영향력 있는 플랫폼을 다시 제공하게 되었다”며 “올해도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확장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 행사는 연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원, 반기문 세계시민센터, 한국국제협력단(KOICA), 서울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홈페이지(geef-sd.org)에서 2월 8일까지 사전 등록이 가능하다. 개회식을 제외한 모든 세션은 현장 등록도 받는다. 대부분의 세션은 영어로 진행되며 우리말로 동시통역이 제공된다.

*포럼 관련 더 자세한 내용은 geef-sd.org 를 참고해주세요

첨부 1. 주최사 소개

첨부 2. 프로그램 개요

첨부 3. 1회 행사 사진

첨부 4. 행사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