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세소개

연설문

2017학년도 입학식 축사 2017.02.24

자랑스러운 입학생 여러분!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많은 노력과 인내 끝에 마침내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을 축하드립니다. 여러분이 이 자리에 서기까지 밤낮으로 여러분을 보살펴 주시고 숱한 어려움을 마다하지 않으신 부모님과 여러분을 돌봐 주신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동안 고생 참 많으셨습니다.

 

올해는 입학식에서 학생명예선언을 하는 첫 해입니다. 오늘 여러분은 연세대학교 학생으로서 섬김의 정신과 열린 마음으로 이웃을 위해 봉사할 것, 창의력과 비판력을 길러 학문의 발전을 이끌어갈 것, 그리고 대학공동체의 구성원을 배려하며 존중할 것을 약속하게 됩니다. 이 약속을 잘 지키는 일이 여러분과 학교와 사회를 발전시키는 초석이 됩니다. 약속을 잘 지킬 수 있도록 총장을 비롯한 연세의 모든 교직원이 여러분을 힘껏 돕겠습니다.

 

입학 후 여러분들은 1년간 국내 대학 중 오직 연세만이 운영하는 RC(Residential College) 교육을 받게 됩니다.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제임스 헤크먼 (James Heckman) 교수는 사회의 엘리트층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똑똑함으로 표현되는 인지적 능력보다는, 원만한 대인관계로 측정되는 비인지적 능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밝혔습니다. 세상에 존재하는 지식과 정보가 검색하는 손끝에 다다른 시대(information at your fingertips)에 암기력과 두뇌속의 지식보다는, 인간관계에서의 친화력, 공감능력, 배려와 같은 소프트스킬 (soft skill)이 두각을 나타낸다는 것입니다. 소프트스킬은 미래 사회로 갈수록 공부 잘하는 능력보다 더욱 중요해질 전망입니다.

 

연세에서 여러분은 친구들과 맺는 우정과 신뢰의 네트워크 속에서 다름에 대한 이해와 존중, 소통과 공감, 나눔과 배려의 가치를 배우게 될 것입니다. 섬김과 봉사의 열린 마음이야말로 인공지능시대에 인간만이 할 수 있는 능력이며 연세를 세운 선각자들이 오래전 우리 가슴에 새겨준 연세의 얼입니다. 오늘의 학생명예선언은 연세의 얼을 담은 연세인이 되겠다는 약속이자,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인재로 성장하겠다는 선언입니다.

 

연세대학교에 입학한 여러분은 교실과 도서관에서 혼자 공부하는 것이 아니라 동료들과 끊임없이 토론하고 협력하는 과정을 통해 서로 다른 견해와 지식을 접하며 스스로 깨우치는 공부를 하게 될 것입니다. 더 이상 스펙을 쌓는다면서 자기 자신을 가두지 마십시오. 가능한 한 많은 친구와 다양한 방면에서 사귀십시오. 여러분이 대학생활을 통해서 키워야할 창의성이란 무에서 유를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이미 존재하던 이질적인 지식들 간의 교감을 통해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왠지 모르지만 조금이라도 재밌어 보이고 관심이 가는 곳에 남들과 다른 나만의 것(uniqueness)을 가꾼다면, 졸업할 때쯤 평생을 벗해줄 여러분만의 전문성을 얻게 될 것입니다. 우리학교는 여러분의 호기심을 키워주기 위해 학생 연구비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기숙사 방에 열쇠를 두고 나오지 않는 방법을 구상한 팀이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 여러분도 꼭 한 번 도전해 보기 바랍니다.

 

여러분은 2100년까지 살아갈 세대(super-centennial)입니다. 과학자들이 예측하는 미래사회는 여러분에게 많은 기회뿐 아니라 난관과 역경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아직 30대 초반일 2030년까지 현존하는 직업의 절반가량이 없어지는가 하면 2050년경이면 인공지능이 인간의 두뇌를 능가한다고 예측하는 과학자도 있습니다. 이 예측이 옳다면, 여러분은 자신보다 훨씬 더 똑똑한 인공지능과 함께 50년의 세월을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 장수시대에 여러분의 삶의 질과 행복의 깊이는 앞으로의 대학생활 4년에 달려 있습니다. 이미 공부하는 것과 노는 것 사이의 경계는 무너지고 있습니다. 4년의 대학생활을 즐겁고 재미있고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대학생활이 마르지 않는 시냇가에 심은 나무처럼 열매 맺게 되기를 간구합니다. 하나님의 사랑과 가호가 여러분과 늘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20172

총장 김 용 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