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세소개

보도자료

[2018. 6. 7.]총장님과 함께한 화창한 여름날의 꿀점심, 연세대학교, ‘종강맞이 밥 & TALK’ 행사 개최 2018.06.08

총장님과 함께한 화창한 여름날의 꿀점심,

연세대학교, ‘종강맞이 밥 & TALK’ 행사 개최

 

- 500인의 연세인이 함께한 점심 행사, 지난 7일(목) 학생문화관 앞 공터에서

 

연세대학교(총장 김용학)가 조선시대 책거리 행사를 되살리는 취지의 종강 행사를 열었다.

 

연세대학교는 지난 7일(목)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 학생문화관 앞 공터에서 김용학 총장 및 학교의 주요 보직 교수진 20여 명이 총 500명의 학생에게 점심 식사를 대접하는 행사인 ‘종강맞이 밥&톡’을 진행했다.

 

올해 처음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연세대 총학생회에서 진행하던 ‘도시락&Talk’행사와 조선시대의 서당에서 책 한 권의 공부를 끝낸 뒤 떡이나 국수 따위를 사서 나누어 먹었던 책거리의 전통을 결합하여 기획된 것이다.

 

이날 행사는 햇살 눈부신 초여름의 캠퍼스를 가득 채운 학생들이 준비한 500인분의 음식을 한 시간 내로 동내는 등 대 성황을 이뤘다. 김용학 총장을 비롯한 보직 교수진은 ‘연세블루’ 컬러로 제작된 앞치마를 걸친 채 총출동해 현장에서 직화로 조리한 돼지고기, 소시지 등을 학생들에게 직접 나누어주며 담소를 나눴다.

 

연세대 김용호 학생복지처장은 “그동안 열심히 생활한 학생들의 학기 마무리를 응원하는 한편 학교 구성원 모두가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더욱 풍부한 소통채널을 구축해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세대 김용학 총장은 “얼굴 한번 보기 힘든 어려운 총장이 아닌, 이웃 아저씨처럼 친근한 모습으로 학생들에게 다가서겠다”며 “조선시대 ‘책거리’를 재연한 연세대만의 종강파티가 새로운 전통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첨부 : 행사장 사진 4매

 

<설명: 사진 1. 총장님과 알콩달콩 함께 식사

       사진 2~4. 배식중인 김용학 총장. ‘연세블루’로 제작된 앞치마가 시선강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