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세소식

[연세 뉴스] 국내 최초로 구글 북스 도서관 프로젝트 참여

연세대학교 홍보팀 / news@yonsei.ac.kr
2018-09-17

국내 최초로 구글 북스 도서관 프로젝트 참여
연세대, 구글의 한국어 파트너로 발돋움...

해외 한국학 연구의 플랫폼 역할 기대

 

 

 

우리 대학교가 국내 최초로 구글 북스 도서관 프로젝트의 파트너가 된다.


구글 북스 도서관 프로젝트는 도서관과의 제휴를 통해 도서관 소장 자료를 디지털화하고 이를 구글 북스를 통해 검색하고 열람할 수 있게 하는 프로젝트다. 지난 2004년 하버드, 스탠포드, 미시간, 옥스퍼드 대학 및 뉴욕공공도서관과의 협력으로 시작한 이 프로젝트에는 현재 전 세계 60여 개 이상의 도서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40여 개 언어로 된 3천만 권의 책을 서비스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우리 대학교가 최초로 본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지난 9월 12일 오후 2시 본관 총장실에서 김용학 총장, 민동준 행정·대외부총장, 이봉규 학술정보원장, Kate Zeman 구글 북스 파트너십 글로벌 총괄, 권재휘 구글 글로벌 프로덕트 파트너십 매니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구글 북스 도서관프로젝트에 참여하기 위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우리 대학교는 연희전문학교 시절부터 근대 학문의 보급과 함께 국학의 전통 계승을 강조하여 국학 관련 학자를 초빙하고 당대 유명 장서가들로부터 고서를 기증받는 등 국학 연구의 계승과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 현재 우리 대학교가 소장하고 있는 국학 관련 고서는 10만 여 권에 이르며, 개화기에서 한국전쟁 사이에 간행된 단행본, 잡지, 신문 자료를 비롯해 선교사들의 활동과 관련된 기독교 자료도 5만여 권 이상 소장하고 있다.


우리 대학교는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조선 후기의 역사, 문학 관련 자료 및 개화기 이후 기독교 자료 등 저작권에서 자유로운 고문헌 2,400여 권을 우선적으로 선별하여 구글 북스 서비스를 시작한다. 구글 북스를 통해 서비스되는 디지털 파일은 텍스트 자동 인식(OCR)을 통해 이미지뿐만 아니라 본문의 텍스트 검색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기존의 디지털 파일 서비스와 차별점을 지닌다. 그동안 한문이나 한글 고어로 된 자료는 디지털화되어 있다 하더라도 자료 해독의 문제로 본문 검색과 열람에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는데, 구글 북스의 본문 검색을 통한 손쉬운 자료 접근이 가능해진다면 다양한 연구 분야에서 보다 활발하게 이용될 수 있다.

 

 

우리 대학교의 구글 북스 도서관 프로젝트 참여는 ‘경계를 넘어 연결하기(Connect Across the Boundaries)’를 내세운 김용학 총장의 철학에서 시작됐다. 구글 북스 도서관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우리 대학교는 구글의 한국어 파트너로서 국내는 물론 해외의 한국학 연구자들이 손쉽게 자료를 검색하고 이용할 수 있는 한국학 연구의 국제적 통합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vol. 618
웹진 PDF 다운로드

연세소식 신청방법

이름과 이메일 주소를 news@yonsei.ac.kr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