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세소식

[연세 뉴스] 총장과 함께하는 종강맞이 점심 행사 개최

연세대학교 홍보팀 / news@yonsei.ac.kr
2018-06-11

총장과 함께하는 종강맞이 점심 행사 개최


책거리 전통 살려 500명의 학생들과 밥&토크

 

 


지난 6월 7일 2018학년도 1학기 종강을 맞아 특별한 책거리 행사가 열렸다.

 

우리 대학은 이날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 학생문화관 앞 공터에서 김용학 총장 및 학교의 주요 보직 교수진 20여 명이 총 500명의 학생들에게 점심 식사를 대접하는 ‘종강맞이 밥&톡’을 진행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인 본 종강 행사는 총학생회에서 진행하던 ‘도시락&Talk’행사와 조선시대의 서당에서 책 한 권의 공부를 끝낸 뒤 떡이나 국수 따위를 사서 나누어 먹었던 책거리의 전통을 결합하여 기획된 것이다.

 

이날 점심식사는 햇살 눈부신 초여름의 캠퍼스를 가득 채운 학생들이 준비한 500인분의 음식을 한 시간 내로 동내는 등 대 성황을 이뤘다. 김용학 총장을 비롯한 보직 교수진은 ‘연세블루’ 컬러로 제작된 앞치마를 걸친 채 총출동해 현장에서 직화로 조리한 돼지고기, 소시지 등을 학생들에게 직접 나누어주며 담소를 나눴다.

 

 

 

김용학 총장은 “얼굴 한번 보기 힘든 어려운 총장이 아닌, 이웃 아저씨처럼 친근한 모습으로 학생들에게 다가서겠다.”며 “조선시대 ‘책거리’를 재연한 연세대만의 종강파티가 새로운 전통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용호 학생복지처장은 “그동안 열심히 생활한 학생들의 학기 마무리를 응원하는 한편 학교 구성원 모두가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더욱 풍부한 소통채널을 구축해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나가겠다.”고 말했다.원주캠퍼스가 6월 12일(화) 12시부터 연세광장에서 윤방섭 원주부총장 및 보직교수진 10여명과 함께 총 800명의 학생에게 핫도그와 음료를 제공하며 소통하는 행사인 ‘Heart & Talk(핫도그) Day’ 행사를 개최했다.

 

 

원주캠퍼스서는 ‘Heart & Talk(핫도그) Day’ 행사 개최

 
원주캠퍼스에서도 사제가 함께하는 특별한 종강맞이 행사가 열렸다. 지난 6월 12일(화) 12시부터 원주캠퍼스 연세광장에서 윤방섭 원주부총장 및 보직교수진 10여 명이 총 800명의 학생들에게 핫도그와 음료를 나눠주며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행사 전 주 금요일인 6월 8일 시작된 기말고사가 한창인 원주캠퍼스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학생들이 가득 몰려 뜨거운 관심을 보였으며, 준비된 800인분의 핫도그는 한 시간이 채 되지 않아 모두 동이 났다. 행사에 참석한 학생들은 저마다 한 손에 핫도그를 들고 음식을 나눠주는 부총장 및 보직교수들과 여러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윤방섭 원주부총장은 “한 학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자 하는 학생 여러분들의 노력에 교수들의 격려의 마음을 보태고자 이번 행사를 진행하게 되었다”며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강의시간에만 만날 수 있는 사제지간이 아닌, 캠퍼스생활 중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눌 수 있는 학생-교수 관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캠퍼스에서는 도시락 1200개 배부

 
한편, 국제캠퍼스에서는 지난 6월 19일(화) 기말고사 준비에 한창인 학생들에게 도시락을 나눠주는 종강맞이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낮 12시부터 1시까지 송도 1학사 식당, 2학사 식당, Y 플라자 나눌샘 등 세 곳에서 한식 및 양식 도시락 1,200개를 배부했다. 도시락 배부에는 학부대학 교수들이 직접 참여해 국제캠퍼스 학생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가지기도 했다.
 
 
 
 
학부대학 관계자는 "준비된 도시락과 과일, 물 각각 1,200개가 행사기간 중 모두 배부되어 성황리에 종료되었다."며 "학부대학에서는 한 학기를 마무리하는 시기에 진행된 이 뜻깊은 행사를 매학기 정례화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vol. 616
웹진 PDF 다운로드

연세소식 신청방법

이름과 이메일 주소를 news@yonsei.ac.kr로 보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