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세소식

[섬김의 리더십] 섬김의 리더십을 실천해온 연세 동문들

연세대학교 홍보팀 / news@yonsei.ac.kr
2018-05-29

섬김의 리더십을 실천해온 연세 동문들


제13회 연세사회봉사상 주인공 4인

 

 

 

우리 대학은 교육이념인 진리와 자유를 바탕으로 ‘연세와 만드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해 적극적인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연세인들을 발굴해 사회봉사상을 수여하고 있다.

 

연세봉사상은 사회봉사에 대한 신념과 희생정신을 바탕으로 섬김의 리더십을 실천하고 사회의 귀감이 되는 활동을 전개해 왔다고 추천받아 선정된 연세인들에게 수여되고 있다. 올해로 13번째를 맞은 연세사회봉사상 시상식이 지난 5월 12일 창립 133주년 기념식에서 진행되었다.

 

 

 

개인부문 대상 김영동 동문
파킨슨병 환자 권익 향상에 기여

 

먼저 개인부문 대상은 파킨슨병 환자들의 권익 향상을 위한 사회적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김영동 동문(행정대학원 최고위정채과정 수료 85)이 그 영예를 안았다.

 

김 동문은 지난 2003년 파킨슨병 확진을 받았다. 당시만 하더라도 국내에는 파킨슨병에 대한 정보가 많이 알려지지 않은 상태였다. 파킨슨병 환자의 수도 적었을 뿐더러 파킨슨병에 대한 연구와 자료도 많지 않았다. 이런 상황 속에서 김 동문은 다른 환우들을 위해 자신이 직접 작성한 투병일지를 바탕으로 파킨슨병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책을 발간해 무료로 배포했다. 지난 2008년에는 국내 파킨슨병 환자들이 자신들의 투병 경험을 나누고 병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대한파킨슨병협회(KPDA)를 설립했다.

 

파킨슨병에 대한 사회적 이해를 높이고 환자들의 복리를 증진하기 위해 노력해온 김 동문은 “가치 있는 상을 받게 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파킨슨병 환자들이 자신의 병에 대해 잘 알고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파킨슨병에 대해 이해하고 주변의 파킨슨병 환자들이 하루 빨리 자신의 증상을 알아차려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개인부문 진리상 최정수 동문
캐나다 한인 사회 발전에 헌신

 

개인부문 진리상은 최정수(정치외교 60) 동문이 받았다. 최 동문은 캐나다 오타와 한인장학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하며 캐나다 한인 사회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있다.

 

오타와 한인장학재단은 오타와 한인 자녀들의 역량을 개발해 이들을 캐나다와 한국을 연결하는 차세대 리더로 육성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이다. 최 동문은 장학재단을 통해 우수한 학생들이 양질의 대학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캐나다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들이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매년 3.1절 기념식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인들 간의 적극적인 교류를 위해서도 힘쓰고 있는 최 동문은 한인 원로들의 모임인 ‘오타와 상록회’를 조직해 이민 1세대로서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는 일에도 기여한 바 있다.

 

 

 

개인부문 자유상 윤병열 동문
미국 내 사회 취약계층 지원

 

개인부문 자유상은 윤병열 (철학 64) 동문에게 돌아갔다. 우리 대학 졸업 후 미국으로 이민을 떠난 윤 동문은 LA 카운티 정신건강국에서 근무하며 미국 내 한인들의 정신 건강을 돌보는 일에 매진했다. 그러던 중 미주 한인 언론을 통해 한국 고아들을 위한 후원을 부탁하러 다니는 한인 주부들에 대한 이야기를 접했다.

 

이를 계기로 국내 아동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 윤 동문은 뜻을 함께하는 동료들과 함께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내에 해외 후원회인 미국 남가주후원회를 창설하게 된다. 윤 동문이 지난 30여 년간 남가주후원회 회장으로 일하며 모금한 후원금은 모두 국내 저소득층 아동들을 위한 장학금과 의료비, 지역 공부방 지원금 등으로 쓰였다. 윤 동문은 자신이 출판한 책의 인세를 기부하고, 다양한 모금활동을 통해 미국 내의 사회적 취약계층들을 도우며 해외에서도 연세의 봉사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윤 동문은 현재 LA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 주민들을 위한 무료 식사 봉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단체부문 진리상 연세83나눔마당
83학번 동문들의 함께 나누는 삶

 

단체부문 진리상에는 연세83나눔마당이 선정되었다. 연세83나눔마당은 졸업 25주년 재상봉 행사를 계기로 모인 83학번 동문들이 자발적으로 구성한 봉사단체이다.

 

연세83나눔마당 단원들은 자신의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봉사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다양한 단체들과 함께하는 봉사활동을 기획함으로써 적극적인 태도로 봉사에 임하고 있다. 다양한 지역 내 병원과 연계한 치과치료 봉사, 장애인들을 위한 사진촬영 봉사, 보육원과 함께 하는 합창공연 등을 통해 일상 속에서 즐겁게 봉사활동을 지속해온 연세83나눔마당의 이야기는 CBS기독교방송국을 통해 그리스도적 사랑을 실천하는 ‘선한 이웃’으로 소개된 바 있다.

 

연세83나눔마당 회장을 맡고 있는 이혜영(신문방송 83) 동문은 “우리의 힘이 필요한 단체가 있으면 언제든지 거리낌 없이 도움을 청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는 재학생 후배들과 함께 하는 연합 봉사를 더 활성화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vol. 616
웹진 PDF 다운로드

연세소식 신청방법

이름과 이메일 주소를 news@yonsei.ac.kr로 보내주세요